창원시, 최근 3년간 좋은 일자리 10% 이상 감소

창원내일포럼, 사무직·현장직 대폭 줄고 단순노무직 대폭 증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5/20 [10:29]

창원시, 최근 3년간 좋은 일자리 10% 이상 감소

창원내일포럼, 사무직·현장직 대폭 줄고 단순노무직 대폭 증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5/20 [10:29]

 

허성무 시장 후보시절 청년일자리 1만개 공약 '어디 갔나?'

  

창원시가 지난 4월초 국비를 포함해 1조원을 들여 일자리 5만여개를 창출하겠다고 종합대책을 발표한 가운데, 한 시민단체가 통계청 자료를 정밀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양질의 일자리가 무려 10%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창원내일포럼(대표 차주목)은 20일 낸 보도자료에서 최근 3년간(2018년 ~ 2020년) 통계청 지역별고용동향 데이터를 바탕으로 ‘직종별, 산업별 취업자’를 분석한 결과, 양질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잃은 창원시민들이 단순 노무직으로 내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허성무 창원시장이 2018년 5월, 시장후보 당시 '청년일자리 1만개 창출' 공약을 발표할 당시 모습.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2020년말 현재 창원시 취업자 수는 51만여명으로 전체인구 103.7만명 의 49.3%를 차지하였다. 이것은 2018년 상반기 522.6천명 대비 취업자 수가 1만 1천명 줄어 2.1% 감소한 것이다. 이에 일각에선 "허성무 시장이 2018년 창원시장 후보 당시, 청년일자리 1만개를 창출하겠다고 공약한 것은 어디갔느냐?" 는 의문마저 제기하고 있다.

 

직종별로 사무직 종사자의 경우, 2018년 상반기 97.4천명에서 1만 2천명이 줄어 2020년말 85.4천명으로 12.3% 큰 폭으로 감소했고, 기능·기계조작·조립 종사자는 163천명에서 1만 8천 5백명이 줄어 144.5천명으로 11.3% 대폭 감소했다.

 

반면, 단순노무직 종사자가 47.7천명에서 2만 2천 7백명이 증가해 70.4천명으로 47.6%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서비스 및 판매 종사자는 2018년 상반기 104.2천명에서 1천 7백명 증가해 2020년말 105.9천명으로 1.6% 증가했다.

 

즉, 2018년 상반기 이후 창원시 취업자들 가운데 양질의 일자리를 잃은 3만 5백명이 단순 노무직으로 내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또, 산업별로 제조업 취업자는 2018년 상반기 164.3천명에서 1만 9천 7백명이 줄어 2020년말 144.6천명으로 12.0% 큰 폭으로 감소했고, 건설업 취업자도 31.9천명에서 4천 6백명이 감소해 27.3천명으로 14.4% 급감했다.

 

반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취업자는 2018년 상반기 168.7천명에서 1만 3천 5백명이 증가해 182.2천명으로 8.0% 급증했고, 도소매·음식숙박업의 경우 90.9천명에서 4천 6백명 늘어 5.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즉, 제조업과 건설업종의 취업자 급감과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도소매·음식숙박업종 취업자의 급증은 비교적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조업과 건설업종에 취업을 하지 못한 창원시민들이 단기적이고 단순한 기능으로 취업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및 음식 숙박업종에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전체적으로 창원의 직종별과 산업별 취업자 동향을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사무직 종사자와 기능·기계조작·조립 종사자의 급감은 제조업과 건설업종의 취업자 감소로 설명이 되고, 단순노무직과 서비스 및 판매 종사자가 급증은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도소매·음식숙박업종의 취업자 증가와 맞물려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창원내일포럼 차주목 대표는 “ 창원시민들이 단순 노무직에 내 몰리고 있는 것은 창원시민의 삶이 갈수록 어렵다는 것이며, 창원시가 단순 노무직 창출에 예산을 집중하기 보다는 양질의 일자리를 유지하고 늘리는데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 김 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