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주남저수지 국가 생태관광지역 선정

안강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5/28 [15:08]

창원시, 주남저수지 국가 생태관광지역 선정

안강민 기자 | 입력 : 2021/05/28 [15:08]

[시사우리신문]창원시(시장 허성무)는 동읍·대산면 일원에 위치한 주남저수지가 환경부 생태관광지역으로 최종 선정되었다고 28일 밝혔다.

 

오랜 기간 환경단체와 주민들 간에 자연환경 보전과 개발에 대한 시각이 엇갈리며 갈등이 심했던 주남저수지는 2018년 경상남도 대표 생태관광지로 선정되며 지역주민 주도의 사업을 통해 자연환경 보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음을 확인한 바 있다.

 

▲ 창원시, 주남저수지 국가 생태관광지역 선정

 

이에 창원시는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원범위를 확대하고 더욱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올해 1월 환경부 생태관광지역 지정을 신청했으며, 서면 및 현장평가 등 3차례의 선정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었다.

 

2021년 신규 생태관광지 지정에는 총 15개의 지자체가 참여했으나 창원시를 포함한 6개의 지자체만이 서면평가를 통과했으며, 현장평가 및 선정위원회를 거쳐 6개 지자체 중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인 창원시 주남저수지와 인천 옹진군 백령도 물범서식지, 충북 옥천군 안터지구 반딧불이 서식지가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된 지역은 2022년부터 생태관광프로그램 개발‧운영, 생태보전 활동, 에코촌‧생태관광센터 등 기반시설 설치 지원, 자연환경해설사 배치 등 국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이뤄진다.

 

시에 의하면 주남저수지의 자연환경은 매우 우수하지만 지역 주민과의 갈등이 내재되어 생태관광지로서는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환경부의 의견이 있었으나 현장평가 당시 생태관광협의체가 구성되어 동읍·대산면 주민자치회가 함께 참여한 점, 생태관광 활성화 추진 의지가 높다는 점이 타지역과 차별화되는 주요 선정 요인으로 꼽았다.

 

주남저수지가 국가 생태관광지로 선정됨에 따라 창원시는 생태관광협의체와 협력하여 지역주민 주도의 자연환경 보전, 체험프로그램 개발, 지역민 소득 창출 및 증대에 대하여 이전과는 다른 구체적이고 발전적인 사업을 제시할 계획이다.

 

문용주 주남저수지과장은 “체계적인 생태관광지 관련 사업은 자연환경 보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확실한 대안이다.”라며, “내년부터 확대되는 지원범위를 꼼꼼히 검토하여 주남저수지의 현명한 이용 및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