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국립대학교 2곳(알 파라비, 사트바예프) 한국이 짓는다.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6/01 [13:17]

카자흐스탄 국립대학교 2곳(알 파라비, 사트바예프) 한국이 짓는다.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6/01 [13:17]

[시사우리신문]알 파라비(870~950,철학자)와 사트바예프(1899~1964)는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존경받는 인물들로 카자흐스탄 국립대학 중 알파라비, 사트바예프 국립대학은 자국 내 대학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들을 자랑하는 대학들로 유명하다. 

 

▲ 카자흐스탄 국립대학교 2곳(알 파라비, 사트바예프) 한국이 짓는다.사진=PS홀딩스 제공



두 대학 모두 1930년대 초 개교 이래 건축된 현 건물들이 낡아 새롭게 신축하는 프로젝트가 수년째 현지 카자흐스탄의 구 수도인 알마티에서 기획했으나 심각한 자금난으로 인해 수년째 표류중인 것을 한국기업이 수주하는 쾌거를 알마티 현지에서 전해왔다. 

 

홍콩에 본사를 두고 있는 한국계 자산운영사인 (주) PS홀딩스 (회장 이창수)사는 알 파라비 국립대학(총장, O.B. Esenalin) 측 및 사트바예프 국립대학(총장, M.M. Begentayev) 두 곳의 카자흐스탄 국립대학 측과 알마티 시내 중심부에 있는 각각의 학교 부지에 학부 및 학과 강의실 동은 물론 기숙사, 연구실, 연구센터, 메디컬 센터 등을 신축하기로 합의하였고, 사트바예프 국립대학 측과는 양해체결각서(M.O.U)를 체결, 알 파라비 측과는 현재 막판 조건 조율 중에 있음을 알마티 현지에서 알려왔다. 

 

두 곳 국립대학교 합계 총 공사비 약 30억불 규모로 공사시작 약 5년 여간 새롭게 건설할 “알 파라비 국립대학” 및 “사트바예프 국립대학”은 정부(알마티 특별시)의 100% 보증 방식으로 지어질 전망으로 총 공사비에 대한 상환 방식은 카자흐스탄 정부의 부담을 줄여 건축 후 20년간 일정 이자와 수익률을 분할로 상환하는 형태를 보일 것으로 전해져 왔다.

 

▲ 카자흐스탄 국립대학교 2곳(알 파라비, 사트바예프) 한국이 짓는다.사진=PS홀딩스 제공



총 학생 수 및 교직원 수 등 약 3만 5천여 명을 자랑하는 알 파라비 국립대학 측과 약 1만여 명에 이르는 사트바예프 양 대학은 각각 16개 학부 및 14개 학부, 27개 학과 강의실 동 전체를 최첨단 스마트 시스템으로 건설할 계획이며 3천, 5천 명을 각각 동시 수용할 기숙사는 물론 대학 소유의 부지에 교직원 거주 및 알마티 시민 주거지역(아파트)을 포함하고 있으며 동시에 한국 및 세계 유명 권위의 대학 종합병원 1곳도 유치하는 등 메디컬센터 건립은 물론 K-메디컬 진출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 두 곳의 대학에는 한국 관련 학과 중 태권도학과, 한약학과, K-뷰티 관련학과 등을 개설하자는데 의견을 같이함은 물론 한국 내 유명 대학들과도 활발한 교류를 통해 연구소개설 및 연구진들을 파견하는 등 선진 한국 교육 및 의료 시스템 등을 알리는데 주력하기로 PS홀딩스사 측은 밝히고 있다. 

 

이번 알파라비 및 사트바예프 국립대학 재건축 건설사업을 계기로 많은 한국기업의 중앙아시아 진출과 새로운 한류 붐을 조성하는데 이바지 할 것으로 한껏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