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원톱' 자리 비워 놓고 출발

김종인 이별 예고된 수순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5:59]

윤석열, '원톱' 자리 비워 놓고 출발

김종인 이별 예고된 수순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11/25 [15:59]

[시사우리신문]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5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맡을 것으로 예상됐던 총괄선대위원장 자리의 경우 김 전 위원장과의 갈등이 해결되지 않을 경우 ‘원톱’ 자리를 비워 놓고 일단 선대위를 출범시킨다는 방침이다.

 

▲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에 대한 설득 작업은 중단하더라도 '원톱'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는 다른 사람으로 채우지 않겠지만 김종인 전 위원장에게 더 이상 삼고초려를 하지 않을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종인 전 위원장은 지난 23일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원장을 맡기로 한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에게 사람을 보내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 말고, 자문 역할 정도만 해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하자 윤 후보는 불쾌감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선대위에서 완전히 독립된, 후보 직속의 새시대준비위원회에까지 개입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인식 때문에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새시대위원회는 진보·중도를 아우르기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할 계획이다.

 
윤석열·김종인 갈등 속에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거취도 안갯속에 빠져들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강력한 천거로 임 전 실장은 선대위 종합상황본부장을 맡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김 전 위원장의 입장만 대변한다는 모양새에 윤 후보 측 내부에서 임 전 실장의 기용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한편 당대표 자격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선대위 홍보·미디어본부장을 겸할 예정이다.

 

정치권에서는 결국 김 전 위원장의 '몽니'와 두 사람의 '이별'이 예고된 수순이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과 상극의 가치관을 지녔다는 점이다. 

 

앞서 박근혜·문재인 전 대통령을 돕는 과정에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사라진 김 전 위원장과, 검찰 조직에서 '형님·아우들'을 거느리며 성장해온 윤 후보가 애초부터 함께 가기 어려운 성향이었다는 분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