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 반드시 손 보겠다”

15일 불법집회 ‘한미군사연습영구중단’ 주장에 발끈
네티즌들, “귀족노조 민노총 해산해달라” 촉구 댓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2/01/16 [15:38]

윤석열,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 반드시 손 보겠다”

15일 불법집회 ‘한미군사연습영구중단’ 주장에 발끈
네티즌들, “귀족노조 민노총 해산해달라” 촉구 댓글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2/01/16 [15:38]

[시사우리신문]김건희 여사의 녹취록 방송 예고에도 불구하고, 16일자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폭등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민노총을 향한 직격탄을 날렸다. 

 

윤 후보는 16일 오후 3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조합원 1만5천명이 서울시와 경찰의 금지통고를 무시하고 대규모 불법집회를 열고 ‘국가보안법 폐지와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중단을 외쳤는 데, 이에 공감하는 국민이 얼마나 있을 까”라고 반문했다. 

 

▲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페이스북 캡처.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윤 후보는 “강성노조의 법위에 군림하는 행위에 윤석열 정부는 엄정대처하겠다”며 “국민 모두가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저녁 약속을 잡는 것도 신경 쓰는 등 개인의 자유가 극도로 제한된 마당에, 강성 노조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마음대로 행동했다”고 나무랐다. 

 

그러면서 “노동조합이 노동자의 권익향상이란 원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즉, 민노총의 정치활동이나 이적활동에 대해서는 엄단하겠다는 의미로 들린다. 

 

윤 후보의 포스팅에는 “정치세력화한 귀족노조인 민노총을 해산시켜달라. 민노총, 전교조는 가장추잡스런 적폐다”라며 수백건의 응원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 김 욱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