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시장,'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비전과 의제, 대안 제시

전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제38대 시장 비대면 취임식

안기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3:39]

오세훈 시장,'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비전과 의제, 대안 제시

전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제38대 시장 비대면 취임식

안기한 기자 | 입력 : 2021/04/22 [13:39]

[시사우리신문]오세훈 서울시장은 22일, 공정과 상생의 정신으로 도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다음 달 초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해 구체적인 비전과 의제,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 오세훈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 개최




오 시장은 이날 오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의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제38대 시장 비대면 취임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서민경제의 조화로운 병행 ▲ 공정과 상생을 바탕으로 2030 청년세대가 희망을 품는 '청년서울' 건설 ▲ 신속하지만 신중한 주택정책 ▲ 1인 가구가 행복한 서울 ▲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비전 마련 등을 '다섯 가지 약속'으로 제시했다. 

 
오 시장은 서울의 도시경쟁력이 해외 도시들에 비해 낮아지고 있어 대처해야 한다며 "5월 초 서울비전2030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행정기관·정책 전문가·시민사회 대표 등이 참여하는 위원회는 글로벌경쟁력, 안심과 안전, 균형발전, 생활인프라, 공정·상생 등 총 5개 분과로 나뉘어 실현 가능한 의제와 대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오 시장은 밝혔다. 

 
오 시장은 사회의 공정성에 대한 청년들의 불신과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등을 지적하면서 "공정과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 서울시민의 삶의 질과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심장 서울은 다시 뛸 수 있다"면서 "재도약의 출발점에서 대기하는 육상 선수처럼, 서울은 스프링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저력이 있다. 그 저력으로 글로벌 경쟁력 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 시장은 "팬데믹 상황을 종식하고 위급한 현 상황을 안정시키는 게 서울시장으로서의 제1 지상과제"라고 강조하면서"적극적으로 정부와 협력해 방역체계를 철저히 유지하되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가중한 일률적 방식의 방역수칙은 합리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그 추진을 정부와 긴밀히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생과 공정을 바탕으로 2030세대를 위한 정책 마련에 앞장서 나가겠다"며 청년들이 희망을 품는 '청년서울'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오 시장은 "주택의 신속한 공급을 위해 관습적으로 유지해온 도시계획 규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키로 하고, 그 시작으로 정비구역 지정 절차 단축과 함께 안전진단 기준 완화를 정부에 건의했다"고 설명하면서" 장기전세주택 사업을 통해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하고 부동산 투기 차단 조치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아울러 서울의 1인 가구가 늘고 있어 특별대책 추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었다고 소개하며 2030 청년층, 50대 이상 중장년층, 여성 등 다양한 1인 가구에 맞는 맞춤형 대책을 준비해 실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