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정권교체 위해 제 한 몸 재도 안남기고 태우겠다!!

당 대표 출마선언, 야권 분열 文정부 재집권은 영원한 패망의 길, 대통합 적임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1/04/23 [13:01]

조해진, 정권교체 위해 제 한 몸 재도 안남기고 태우겠다!!

당 대표 출마선언, 야권 분열 文정부 재집권은 영원한 패망의 길, 대통합 적임자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1/04/23 [13:01]

“나는 누구보다 知彼(민주당), 이기는 비결을 잘 아는 사람”

 

싸움을 잘하는 비결은 ‘나의 약점을 잘 알고 보완한 다음, 상대방의 약점’을 잘 파악해 집중 공격하는 것이다. 

 

누구보다 민주당의 전략 전술을 잘 파악하고 있다는 3선의 조해진 의원(국민의힘)이 23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저는 상대방(민주당)을 누구보다 잘 알아 이기는 비결을 잘 알고 있습니다!”

 

 

▲ 조해진의원이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있다.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재집권은 돌이킬 수 없는 패망의 길”이라며 “범야권 대통합과 후보 단일화만이 새로운 자유대한민국의 비전과 희망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결연한 표정으로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내년 3월9일 대통령선거는 대한민국의 생사가 걸린 분수령으로 정권교체를 이룩해 현 집권세력을 심판하고 나라가 새로 시작되기를 원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선 범야권대통합과 후보단일화로 이 중차대한 과업의 중심 역할을 해야하는 것이 국민의힘”이라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 역사적 사명에 헌신하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하게 되었다”며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 차이를 뛰어넘는 리더십, 갈등을 녹여내는 리더십,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리더십, 소아에 함몰되지 않고 사리에 매이지 않는 리더십, 대선 필승의 큰틀을 위한 범야일제의 큰 구도를 보고 정권교체의 거대한 수레바퀴를 크게 굴러가는 리더십이 필요하다”면서 “옳은 일을 위해서는 언제든지 자기(기득권)를 버릴 수 잇는 사람들의 당으로 만들 것”이라고 기염을 토했다. 

 

조 의원은 또 ‘천하의 인재를 모아 국민의힘을 풀뿌리당, 미래정당, 전국정당, 국민정당을 만들어 수권대안세력을 만들어 낼 것“이라며 ”저는 자수성가했던 사람으로서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뼈에 사무친 서러움과 눈물, 좌절을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라며 보수정당에는 이런 얼굴을 가진 대표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민주당 구조와 생리 누구보다 잘안다.

 

조 의원은 “80년대부터 의원시절까지 민주당의 내부와 그 구조와 생리, 전략과 전술을 저 만큼 아는 사람은 드물다”면서 손자병법 모공편에 나오는 ‘知彼知己 百戰不殆’를 인용해 당 대표 적임자임을 에둘러 강조했다. 

 

조 의원은 “저는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해 21대 임기가 마지막이란 일념으로 재도 남지 않도록 태울 것”이라며 당 대표 지지를 호소했다. /김 욱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