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압록강 아이들 대전 전시

홍재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6:38]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압록강 아이들 대전 전시

홍재우 기자 | 입력 : 2021/04/26 [16:38]

[시사우리신문]대전시는 4.27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아 압록강 인근 북녘 아이들의 일상모습을 담은 조천현 작가의 사진전을 개최했다.

 

이번 전시회는 4월 26일부터 5월 2일까지 대전도시철도 3개역 및 엑스포 시민광장 일대에서 개최됐으며, 조천현 작가의 작품 중 북한 아이들의 일상 및 압록강의 사계절 풍경사진을 담은 약 60여 점을 공개했다.

 

▲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압록강 아이들 대전 전시(사진제공=대전시)

 

지난 2019년 ‘압록강 아이들’사진전을 펴내면서 당시 공개하지 않았던 작품들도 포함시켜 다양하게 구성됐다.

 

사진 속 북녘 아이들은 봄·여름·가을·겨울, 계절마다 뒤바뀌는 압록강 주변 풍경 속에서 지치지 않는 모습으로 뛰어놀고 있다. 아이들의 표정엔 정치와 이념이 갈라놓은‘분단의 아픔’은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고 생동감 넘치며 평화롭고 행복한 얼굴들이다.

 

이번 사진전을 통해 작가가 전하고자 하는 의도 역시 평화와 통일이다.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난 지 어느덧 3년, 당장이라도 휴전선을 걷어낼 것 같았던 화해모드가 잊혀져가고 있지만, 평화에 대한열망만큼은 남과 북 여전하다고 작가는 이야기한다.

 

이날 개막식에서 허태정 시장은“이번 사진전을 통해 4.27 판문점 선언과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뜻깊은 전시가 되길 바라며,우리시는 평화통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발굴, 추진하며 4.27 판문점선언에 담긴 화해와 평화의 약속을 묵묵히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진전은 대전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4월 26~27일), 유성온천역(4월 28일), 대전역(4월 29~30일), 엑스포시민광장(5월 1~2일) 등 4곳에서 순회전시 형태로 진행된다. 전시회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밀집, 밀접을 회피한 개방공간에서 2M 거리두기 준수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