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로애락을 함축한 판소리를 해설과 만나는 <魂의 소리-오지윤의 심청가>

김은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6/07 [17:52]

희로애락을 함축한 판소리를 해설과 만나는 <魂의 소리-오지윤의 심청가>

김은수 기자 | 입력 : 2021/06/07 [17:52]

[시사우리신문]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천원의 행복 ‘온쉼표’(이하 ‘온쉼표’)가 오는 6월 23일, 24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해설이 있는 판소리 공연 <魂의 소리-오지윤의 심청가>를 선보인다.

 

▲   소리 오지윤                                     고수 김태영                                                        ©시사우리신문편집국

 

천원의 행복 ‘온쉼표’는 국악, 클래식, 뮤지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단돈 천원에 관람할 수 있도록 하여 시민들에게 문화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공연장 문턱을 낮춘 프로그램으로, 2007년 시작 이래 14년간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6월 ‘온쉼표’ 공연인 <魂의 소리-오지윤의 심청가>는 ‘심청가’ 중 잘 알려진 눈대목을 중심으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시민들의 국악 장르에 대한 장벽을 해소하고, 해설을 곁들여 시민들이 우리 소리에 대해 친근감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판소리 ‘심청가’는 심봉사와 그의 딸 심청이 어려운 현실에서 살다가, 아비의 눈을 띄우려고 심청이 남경 장사 선인에게 몸을 팔아 인당수에 빠진 후 살아나서 왕후가 되고, 아비와 상봉하며 아비의 눈을 뜨게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魂의 소리-오지윤의 심청가>에서는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이자 판소리와 오페라가 결합된 ‘판페라’를 개척하며 판소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시도를 해온 명창 오지윤이 해설과 함께 ‘심청가’의 주요 대목을 선사한다. 또한 2009년 및 2017년 전국고수대회 국무총리상 및 대통령상을 수상한 김태영이 고수로 함께 한다.

 

이번 공연은 심청, 심봉사, 심청의 어머니인 곽씨부인, 뺑덕어멈 등 ‘심청가’ 속 인물들의 생로병사와 희로애락의 해학적 표현을 통해 짧지 않은 인생사 굽이굽이를 극복하는 옛사람들의 방식을 보여주며, 현재의 우리 스스로를 되돌아보는 기회를 선사할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