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도마뱀처럼 꼬리 자르는 ELS를 포함한 파생결합상품 7종 출시

송혁수 기자 | 기사입력 2016/05/24 [16:55]

미래에셋증권 도마뱀처럼 꼬리 자르는 ELS를 포함한 파생결합상품 7종 출시

송혁수 기자 | 입력 : 2016/05/24 [16:55]
▲ 미래에셋증권 도마뱀처럼 꼬리 자르는 ELS를 포함한 파생결합상품 7종 출시     © 송혁수 기자

 

미래에셋증권은 연 6% 리자드 스텝다운(Step-down)형 ELS를 포함한 파생결합상품 7종을 5월 27일(금) 오후 2시까지 총 650억 규모로 판매한다.

 

‘리자드 ELS’는 발행 후 1년까지는 조기상환 조건이 충족되지 않더라도 손실발생 가능 구간인 녹인(Knock-In)을 터치하지 않았다면 2차 조기상환평가일에 수익의 절반을 지급하고 조기상환 할 수 있는 상품이다.

 

도마뱀처럼 위기상황에서 꼬리를 자르고 ‘조기탈출’ 기회가 있다는 의미에서 영어로 도마뱀을 의미하는 ‘리자드(Lizard) ELS’라는 명칭이 붙었다.

 

지수의 추가하락 이전에 조기상환을 통해 위험관리가 가능하며, 조기상환 순연으로 인한 자금이 묶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미래에셋 제8854회 리자드 스텝다운형 ELS’는 KOSPI200지수, HSI지수 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고 만기는 3년이다.

 

6개월 주기의 조기상환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가격이 최초기준가격의 90%(6개월, 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이상이면 연 6%의 수익을 지급한다.

 

하지만 2번째 조기상환평가일(12개월)까지 위 조건을 만족하지 못했을 경우라도 모든 기초자산이 5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2차 조기상환평가일에 원금과 함께 3%의 수익률로 조기상환 된다.

 

단,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고 만기평가일에 최초기준가격의 75%미만이면 하락률이 큰 기초자산의 하락률만큼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와 함께 S&P500지수, HSI지수, 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연 6.6% 원금지급전환형 스텝다운 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해 가입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원금지급전환형 조건은 발행 후 6개월 이내(1차조기상환평가일까지)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8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종가기준), 원금지급 구조로 전환이 가능한 상품이다. 최소청약금액은 100만원으로 초과 청약 시 청약 경쟁률에 따라 안분 배정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