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기회로’ 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 발전세미나 가져

황미현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0:59]

‘위기를 기회로’ 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 발전세미나 가져

황미현 기자 | 입력 : 2020/06/01 [10:59]

[시사우리신문]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 외과학교실 발전세미나가 5월 29일(금) 저녁 6시 부산 송도 베스트웨스턴플러스 호텔 20층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위기를 맞은 외과전공의 부족사태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를 세미나 주제를 가지고 ▲외과학교실의 현 문제와 해결방안 및 교실발전을 위한 미래전략 ▲외과학교실의 연구 활성화 방안 ▲외과 전공의 모집과 수련 환경 발전 방안 ▲외과 전담 간호사의 합리적인 운영 방안 4가지 세션으로 구성돼 진행됐다.

 

▲ 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 발전세미나  © 시사우리신문편집국

 

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 주임교수인 서경원 교수(위장관외과)는 “전국적으로 병원마다 외과의국의 상황이 좋지 않지만 다함께 머리를 맞대고 돌파구를 찾기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며 “어려운 여건에도 간담췌외과 수술관련 건수가 1,000건 가까이 이르는 등 외과 교수진 모두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최영식 병원장은 “고(故) 장기려 박사님부터 이어져 온 우리병원의 외과의국 전통과 저력을 믿고 있다”며 “전공의부터 선임교수까지 책임감을 가지고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병원 내 다른 부서에 모범이 되고 있다. 연구간호사 지원문제 등 병원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신대복음병원 외과학교실은 초대원장 고(故) 성산 장기려 박사의 정신을 이어받은 의국으로 부산지역 병원 외과의국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1978년 지역최초의 암센터를 운영해 온 이래 쌓아온 풍부한 임상경험으로 독보적인 소화기암 수술(위암,간암,대장암) 실적을 자랑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