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노상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2:37]

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노상문 기자 | 입력 : 2021/02/04 [12:37]

[시사우리신문]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이 하루 지난 4일 갑자기 내린 눈 속에 복수초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 눈 속에 꽃망울 터뜨린 황금빛 복수초


의령군 칠곡면 복산사 절 정원에 갑자기 내린 눈 속에서도 봄의 전령사로 불리우는 복수초가 황금빛 꽃망울을 터뜨리고 피어 나 끈질긴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다.

 

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눈과 얼음 사이를 뚫고 꽃이 핀다고 해서 ‘얼음새꽃’, 눈새기꽃‘이라고도 불리며 꽃말은 “영원한 행복”으로 “복과 장수를 상징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