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부곡온천축제 글로벌하네,, 기노모 미녀들과 신명난 한판

창녕문화원 초청 받은 '싸스마 센다이 市 문화원' 관계자들 함께 즐겨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기사입력 2024/03/31 [10:24]

[포토영상]부곡온천축제 글로벌하네,, 기노모 미녀들과 신명난 한판

창녕문화원 초청 받은 '싸스마 센다이 市 문화원' 관계자들 함께 즐겨

시사우리신문편집국 | 입력 : 2024/03/31 [10:24]

창녕군 부곡온천축제(29일~31일)가 연일 수많은 인파에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는 가운데, 지난 30일 열린 축제의 꽃인 '취수제'와 '온정제'엔 기모노를 입은 일본 미녀들이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일본 미녀들은 창녕문화원의 초청으로 싸스마 센다이 市 문화원 관계자들로 거리 프레이드에서 멋진 일본 전통 춤을 선보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싸스마 센다이 市는 지난 2012년 창녕군과 우호도시협정을 체결한 도시로서 일본 큐슈 남부에 위치한 면적 683㎢, 인구 약 9만 명 규모의 도시다. 시내를 흐르는 센다이강과 람사르조약 습지로 지정된 이무타 연못을 비롯해 온천이 곳곳에 분포돼 있어 창녕군과 비슷한 점이 많다.

성낙인 군수, 김재한 의장, 남기동 온천협회장이 30일 오후 5시 열린 취수제에서 의관을 정제하고 기원제를 지켜보고 있다. 우측 뒤편에 기모노 미녀들이 지켜보고 있다.
우기수 도의원이 무릎을 꿇고 예를 올리고 있다.
부곡중학교 여학생이 전국최고 78도 천연온천수를 취수하고 있는 모습.
취수한 온천수를 항아리로 정성스럽게 담고 있는 온천 선녀. 가마꾼은 부곡중학교 남학생들이 맡았다.
창녕군의회 김종호 의원이, 기모노를 입은 센다이 시 문화원 관계자들과 흥겨운 춤 한판을 선보였다.


[영상] 싸스마 센다이 市 문화원 회원들이 기모노를 입고 퍼레이드에 함께 했다.
바투카타의 흥겨운 연주에 맞춰 기모노를 입은 일본인들이 퍼레이드에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클릭하면 동영상 시청 가능]
취수제를 마친 우기수 도의원, 홍성두-이동훈 군의원등이 퍼레이드에 함께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창녕군 #부곡온천축제 #취수제 #온정제 #성낙인 #김재한 #남기동 #싸스마센다이 #기모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네트워크배너
서울 인천 대구 울산 강원 경남 전남 충북 경기 부산 광주 대전 경북 전북 제주 충남 세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